예뻐서 처형당한 베아트리체

사용자 삽입 이미지


16세기 이탈리아에 프란체스코 첸치라는 악역무도한 방탕자 귀족에게

베아트리체라는 딸이 있었다.

14세가 된 베아트리체가 눈이 부실 정도로 아름다운 처녀로 성장하자

프란체스코는 그녀를 아무도 보지 못하게 저택의 한 방에 가두어 놓고

그녀의 육체를 빼앗아 버렸다.

아버지에게 강간당한 베아트리체는 깊히 앙심을 품고 언젠가 복수해 주리라고 마음속으로 맹세했다.

그리고 그녀를 동정했던 어머니와 오빠, 그리고 그녀에게 반해있던 집사의 도움과 묵인으로

어느날 밤 베아트리체는 마침내 아버지를 죽여 버렸다.

일이 끝나자 어머니와 딸은 시체를 시트로 말아서 정원의 무성한 나무 근처에 던져 버렸다.

그녀와 공모자인 어머니 오빠는 체포되어 온갖 고문을 받았지만

베아트리체는 고문받으면서 비명한번 지르지 않았다.

처형날 산탄젤로 광장에는 전 이탈리아에서 절세 미녀의 처형을 구경하려는 사람들이 몰렸고,

베아트리체는 기도를 한번 올리고는 도끼 아래 목을 들이밀었다.

이 때 나이 16세,,,

불쌍한 소녀의 생애였다.

귀도 레니는 단두대로 오르기 직전의 베아트리체를 화폭에 담았는데

후에 스탕달은 그 그림을 보고 한 눈에 반한 나머지 [첸치 일가족] 이란 글을 썼다고 한다.

[스탕달 신드롬]이란 용어가 있다

예술 작품을 읽거나 볼 때, 혹은 들을 때 감동하여 정신을 잃는 현상을 말하는데

스탕달이 위의 그림을 보고 깊은 감명을 받은 일로 연유된 말이라 한다.

'기화 전용 비밀글 > 잡다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혼 프로포즈  (0) 2013.07.05
결혼식 때 여자들의 착각  (0) 2013.03.26
현직 요리사가 알려주는 잡 지식  (0) 2012.10.31
퍼미션 설정하기  (0) 2011.08.30
토렌토 관련  (1) 2009.05.21
예뻐서 처형당한 베아트리체  (0) 2008.09.25

설정

트랙백

댓글